그대가 손을 뻗었을 때


나 그대의 손을 붙들지 않으리라


마른 목에 건네는 생수 한병을 마시지 않으리라


나 칼을 들어 그대를 찌르노라


튀어오르는 피로 타는 목을 축이리라


그대의 사랑은 그림자가 되는 것이요


그대의 선행은 달콤함이니


나는 피로써 바다가 되리라.



'가깝고도 먼 이야기, 창작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그대가 손을 뻗었을 때  (0) 2017.09.08
  (0) 2017.06.26
유인  (0) 2017.06.16
스크롤링  (0) 2017.02.20
기억되지 않는 곳에서  (0) 2015.09.01
돌아온 봄, 돌아올 봄  (0) 2015.08.05
Posted by GrapeVine.Kim

블로그 이미지
계속 살아가기 위해서 불러야 할.
GrapeVine.Kim

공지사항

Yesterday0
Today4
Total3,820

달력

 « |  » 2019.5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31  

글 보관함